티스토리 뷰

YcPark

가지 않은 길

YCPark YCPark 2017.07.24 11:48

가지 않은 길

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.

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,

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,

바라다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.


그리고,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.

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,

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.

그 길을 걸으므로,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.

 

그 날 아침 두 길에는

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.

아,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.

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

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….

 

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

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.

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,

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,

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.


Robert Lee Frost(1874~1963)

피천득 번역

'YcPar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지금이 바로 그 때  (0) 2017.07.28
노트북 하나로 개발하는 습관을 들여 보려 한다.  (0) 2017.07.27
가지 않은 길  (0) 2017.07.24
나는 어떻게 개발을 시작 하게 되었을까?  (0) 2017.07.20
실패 하지 않는 방법  (0) 2017.07.18
공평한 업무 분배  (0) 2017.07.17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202,801
Today
10
Yesterday
29
«   2018/10   »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글 보관함